동물원 관리 소홀로 사살된 퓨마 ‘뽀롱이’

정연우 기자
2018-09-20



[뉴스리포트=정연우기자] 사살로 생을 마감한 퓨마 ‘뽀롱이’의 사체의 박제 가능성이 알려지자 비난의 여론이 높아졌다.

지난 18일 대전에 위치한 한 동물원에서 퓨마 뽀롱이가 우리를 탈출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퓨마가 서식하고 있는 사육장을 청소하던 관리자 A씨가 자물쇠 제대로 잠그지 않아 출입문 틈 사이로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동물원 내부에서 발견된 뽀롱이에게 마취총이 발포됐지만 4시간가량 쓰러지지 않은 퓨마는 결국 사살되고 말았다.

19일 대전도시공사 측의 설명에 따르면 “국립중앙과학관에서 퓨마 사체를 기증해달라는 요구를 전해왔다”면서 “이를 긍정적인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렇듯 사람의 실수로 죽음을 맞게된 퓨마가 결국 사살 이후에도 사람을 위해 전시돼야 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부 누리꾼들은 격분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퓨마 사살로 인한 동물원의 폐지를 주장하는 청원글이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퓨마 뽀롱이와 같은 우리에서 서식한 새끼들이 어미 뽀롱이가 보이지 않아 분리불안 증상을 보이고 있다.


사진=YTN뉴스 캡쳐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