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사실무근 “예정대로 고소 진행”

온라인뉴스팀
2021-02-24

 

[뉴스리포트=온라인뉴스팀] 그룹 이달의 소녀의 멤버 츄가 학교폭력(이하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고소를 예고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츄의 학폭 의혹을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초등학교 시절 친구들 사이에서 이간질 시켜 따돌림을 당했다는 주장이었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제기한 주장이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됐으며,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인해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알렸다. 이후 제보자는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이 과장된 내용이었다”며 “학창시절 츄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는 글을 추가적으로 올렸다. 

 

소속사 측은 제보자의 사과문과 관계 없이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혜미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