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서형, 소속사와 전속계약 진실공방···“배우 갑질” VS “신뢰 훼손”

온라인뉴스팀
2020-07-15


[뉴스리포트=온라인뉴스팀] 배우 김서형과 소속사 마디픽쳐스가 전속계약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김서형 측이 전속 해지를 통보했다. 

 

김서형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게이트 측은 14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김서형이 소속사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지했다”고 밝혔다.

 

법무법인 측은 전속계약 해지 배경에 대해서 “매니저가 배우와 사이에서 신뢰관계를 저해하는 언행을 제3자에게 했고, 배우는 제3자로부터 해당 사실을 전해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배우는 법무법인을 통해 매니저에게 신뢰관계를 해하는 사항에 관해 다시금 소명을 구했지만 매니저는 소명을 거절했고, 부득이 배우를 대리해 매니저먼트를 맡고 있던 마디픽쳐스 측에 계약 해지 통지를 했다”며 “법원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최근 김서형은 법원에 소속사 마디픽쳐스를 상대로 전속계약해지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마디픽쳐스 전성희 대표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서형과 함께 일하는 동안 폭언을 감내해야 했고 광고계약금을 3배 높여서 왔더니 뒷돈을 얼마 받았냐고 묻더라”면서 “디지털 성범죄 관련 공익 광고를 제안하자 욕설 카톡을 보내왔다”고 폭로했다. 이어 “불합리한 수익 분배 구조로 인해 전속계약 내내 금전적 손실을 봤다”고 주장했다. 

 

JTBC 드라마 ‘SKY 캐슬’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김서형은 지난해 10월 마디픽쳐스와 계약했다. 평소 친분으로 전속계약에 이르렀지만 지난 4월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종영 시점부터 갈등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마디픽쳐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