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로 간 아이들' 추상미 감독, "영화를 통해 우울증 치유했다"

정연우 기자
2018-10-16

폴란드로 간 아이들 영화 추상미 감독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추상미 감독./사진=뉴스리포트  


[뉴스리포트=정연우기자] 오는 31일 개봉하는 <폴란드로 간 아이들>이 올가을 영화팬들의 상처를 어루만져줄 예정이다.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은 1951년 폴란드로 비밀리에 보내진 1,500명의 한국전쟁 고아와 그들을 사랑으로 품은 폴란드 교사들의 비밀 실화다.


말도 잘 통하지 않은 폴란드 교사들에게 ‘마마’, ‘파파’라 부르며 새로운 가족으로 받아들였던 고아들, 70년이 지난 세월이지만 떠나 보낸 아이들을 그리워하며 가슴 아파하는 폴란드 교사들. 그들의 위대한 사랑과 그 사랑의 발자취를 따라 폴란드로 떠난 추상미 감독과 탈북소녀 이송의 따뜻한 여정을 담았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추상미 감독)’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추상미 감독은 “지난 2011년 출산을 하고 장편 소재를 찾다가 친한 지인의 출판사에서 한국전쟁 고아들의 비밀실화에 관한 보도자료를 받게 됐다. 그때부터 이 소재로 극 영화를 작업하기 시작했다”며 연출 배경을 밝혔다.



폴란드로 간 아이들 영화 추상미 감독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추상미 감독./사진=뉴스리포트 

  

추 감독은 “촬영을 할 때에는 남북통일, 회담 등의 기미가 전혀 없었기 때문에 사회적 이슈보다는 개인적인 문제가 중심이 됐다”며 “나이 마흔에 출산을 하고, 매일 악몽을 꿨다. 아이에게 과도한 집착을 보이는 것이 산후우울증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폴란드로 간 아이들을 취재하는 여정에서 다른 아이들, 고아들, 점차 세상을 향한 시선으로 돌리면서 우울증을 극복해 나갈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배우와 감독으로서 다른 점에 대해 “배우로 작품에 임할 때에는 외부세계를 차단하고 내면세계에 몰입하지만, 감독으로서는 자유롭게 생각이 열린다. 세상과 나를 분리시키지 않고, 타인과 내가 연결돼 있다는 마음으로 소통하게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추 감독은 “영화를 통해 가장 말하고 싶었던 것은 상처를 새롭게 조명하는 관점”이었다고 강조하며 “폴란드 교사들이 본인의 상처이자 역사적 상처가 다른 민족을 품는데 선하게 쓰였던 것처럼, 우리도 한국전쟁과 남북분단이라는 역사적 상처를 보다 선한 관점으로 바라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관객들이 영화를 통해 각자 겪은 시련들이 선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믿음, 그 메시지로 위안을 얻길 바란다”고 소망을 내비쳤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