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주연 (주)줄리스 리얼티 앤 리로케이션 부동산 중개법인 대표, 한-미 민간 외교서 활약

이문중 기자
2019-07-15

‘신뢰 경영’ 업계선두의 외국인 전문 중개법인 & 리로케이션 기업, (주)줄리스 리얼티 앤 리로케이션 부동산 중개법인 백주연 대표./사진=뉴스리포트DB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리얼티(Realty) & 리로케이션(Relocation, 재배치)은 외국인 임대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종합적으로 편의를 봐주는 비즈니스다. 주로 전근자를 상대로 하는 생활 관련 종합 서비스로 외국인 렌탈 하우징 개발 및 매입 매각, 임대차, 리모델링은 물론 부임지까지 이삿짐을 날라 주고 각종 가전 가구를 공급 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아우른다. 리로케이션은 국내에서는 맞물려 주로 주한 외국인이나 해외로 전근하는 사람을 상대로 서비스되고 있으며 서비스 영역과 종류도 점차 다양해지는 추세다. 줄리스 리얼티 앤 리로케이션(Julie’s Realty & Relocation, 이하 줄리스 )은 주한 외교직원ㆍ미군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으며, 남다른 저력을 바탕으로 리로케이션 시장의 발전을 주도해온 기업이다. 이에 본지는 전문성과 신뢰를 핵심 경영 가치로 삼고 착실히 내실을 쌓아가고 있는 줄리스를 이 달의 강소기업으로 선정하고 백주연 대표의 경영 철학, 비전과 지역 사회를 위해 펼치고 있는 공헌 활동에 대해 물었다.


‘믿음과 신뢰로’ 험프리스(Humphreys) 사령부, Casey & Yongsan 사령부 등록업체 


줄리스는 2002년 외국인 관련 임대사업체로 서울 용산구에서 시작하여 2005년 평택 지사설립과 함께 법인 전환하였고, 2006년 성남 지사, 2007년 동두천 지사, 2008년 의정부 지사를 오픈하며 리로케이션 사업을 겸한 외국인 임대전문 중개 법인으로 자리를 굳혔다. 2017년-2018년 용산 미8군 사령부와 의정부/ 동두천 미2사단의 평택(Humphreys)으로의  대대적인 부대 재배치가 이루어지면서 줄리스는 외국인 임대 중심의 리로케이션 전문업체에서 현재는 기존의 외국인 임대 및 리로케이션 사업과 함께 임대 및 상업용 건축물의 매입 매각과 부동산 개발 및 컨설팅을 겸한 지역 내 가장 큰 규모의 종합 부동산 중개법인으로서 자리 매김하였다. 


“줄리스는 창업 당시 주한미군 뿐 아니라 삼성 등에 근무하는 외국인 직원들, 불가리아 대사관, 포루투갈 대사관,  중국 대사관 등에 근무 하는 외교관들의 임대 및 리로케이션을 담당 했습니다. 하지만 폭 넓은 직업군의 외국인들을 상대로 서비스를 제공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차이점들이 눈에 보이더군요. 직업 특성상 미군의 경우 인력 배치가 결정되면 빠르고 확실하게 계약이 진행되는 반면, 기업과 대사관 직원들의 경우에는 시작에서 계약 성사까지 상대적으로 호흡이 길고 변수도 많다는 한계점들이 있었죠. 이런 이유들로 인해 저희 회사는 자연스럽게 주한미군 쪽으로 사업에 전문성을 두게 됐습니다.”


백주연 (주)줄리스 리얼티 앤 리로케이션 부동산 중개법인 대표./사진=뉴스리포트DB


“법인 전환 이후 외국인 임대관련 부동산 관리(PM), 리로케이션 사업, 운송, 가구 사업 및 임대법인을 통한 직접 임대사업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주한 미군을 중심으로 한 포괄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왔습니다. 그리고 2017-2018년에 미8군, 2사단이 평택으로 옮기게 되면서 평택 본점을 중심으로 새롭게 비즈니스 모델을 가다듬었습니다.”


현재는 종합 부동산으로 자리 매김한 평택 본점과 미군 핼기부대를 중심으로 하는 성남 지점을 운용하고 있고, 해외에 특히 괌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여 부동산 투자 및 수익운용 사업을 시작하고 있다. 


백 대표는 사업을 진행하는데 있어서 인간성과 신뢰를 생명처럼 여긴다. 계약은 본질적으로 약속이며, 이는 신의가 핵심이기 때문이다.


“단순히 계약의 충실한 이행을 뛰어넘어 인간적으로 믿을 만한 사람, 회사가 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주한미군은 이러한 줄리스의 철학과 실적을 인정해 다수의 감사장과 표창장을 수여하는가 하면, 2사단에서는 정식 등록업체로 지정해 예하 장병들의 리로케이션을 담당토록 했다. 


풍부한 노하우와 인재경영...해외 부동산 비즈니스 발판 


줄리스 최대 강점은 풍부한 맨파워에서 나오는 전문성이다. 17년간 국내외 부동산 렌트 관리 비즈니스 업계에서 활약해온 백 대표는 물론이요, 이에 못지 않게 높은 수준의 역량을 지닌 전문가들을 다수 보유한 줄리스는 그간 성공적인 부동산 관리 실적을 증명해왔다. 또한 지속적인 사후 관리를 통해 고객과의 신뢰 관계를 구축하는데도 많은 노력을 쏟고 있다. 


“외국인들과의 사업을 진행하며 전문 인력들과 외국의 투자 관련법에 대해 자세히 연구하는 계기가 많았고. 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해외부동산에 관심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었고 보다 안전하게 투자 대비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투자처를 연구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줄리스가 직접 괌에 투자한 서비스드 레지던스(serviced residence)와 2차로 계획 중인 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줄리스가 해외 확장 차원에서 계획 중인 괌의 서비스드 레지던스는 호텔 수준의 서비스가 제공되는 주거시설로서, 향후 글로벌 숙박 공유 서비스인 에어비앤비(Airbnb)를 통해 괌을 찾는 한국인을 포함해 세계 관광객들에게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는게 목표다.


“괌 현지인들은 물론 누구에게나 훌륭한 투자 상품인 동시에 주거공간이 되도록 최첨단 시설과 인테리어를 갖출 것입니다.”


민간 외교 단체 (사)국제피플투피플서 활약


백 대표의 경영 철학의 저변에 인간 대 인간의 관계가 깔려있듯, 그가 병행하고 있는 사회공헌사업에도 이런 인간주의적 신념이 공통적으로 존재한다. 특히 그는 PTPI(People To People International)의 인간 평등 가치 숭상, 사람 사이의 관계 설정의 미덕에 깊이 공감해 평택 본사 설립 후부터 활동하기 시작했고, 지난해에는 평택 챕터 27대 회장을 맡기도 했다.


“인종, 종교, 빈부, 학력, 출신 국가 등 인위적인 잣대로 인해 벌어지는 모든 차별을 지양한다는 PTPI의 인간 평등의 철학은 제가 평소 갖고 있던 가치관과 흡사했고, 이런 점이 제가 PTPI 단체에서 활동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입니다. 게다가 내가 하고 싶은 봉사가 아닌, 상대방에게 절실한 부분을 보완하는 봉사를 펼친다는 점에서 큰 매력을 느꼈죠.”


PTPI를 창설한 아이젠하워 대통령의 의지는 서로 다른 국가 출신자들간 국경의 벽을 허물고, 진정한 형제애를 바탕으로 인간적인 민간 외교를 가능케 했다. 그리고 인격적 공감을 통해 진정한 세계 평화를 이뤄나간다는 PTPI의 비전은 백 대표의 목표이기도 하다.


“특히 정치적, 외교적 환경은 당연히 시시각각 변하기 마련이죠. 그러나 사람간의 우정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미8군이 주둔한 평택의 특성 상 타 지역보다 자연스럽게 미군들과 그들의 가족들을 자주 접하고 어울리게 되는데요, 이러한 소통을 통해 사람들 간의 우정이 정말 따듯하고 인간적이라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지금까지 백주연 대표가 보여준 인재 경영철학은 줄리스가 안정적인 성공 궤도에 오를 수 있었던 핵심 요인이라고 볼 수 있다. 또한 신뢰와 인간성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그의 성품과 행동은 주한미군과 대한민국의 관계가 발전하는데 큰 촉진제가 됐다. 이제 줄리스는 단순한 부동산 전문 기업이 아닌 민간외교의 최전선에서 활약하는 기업으로 성장했다고 평가해도 부족함이 없으며, 백주연 대표의 변함없는 리더십으로 더 적극적인 활약을 펼쳐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서우 편집인 : 장찬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서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