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건일 작심만일 대표, 목표 성공 위한 혁신적 프로세스 구현

김은비 기자
2021-10-01

나건일 작심만일 대표./사진=뉴스리포트 


[뉴스리포트=김은비 기자] 일본 의사 사이쇼 히로시는 지난 2003년 ‘인생을 두 배로 사는 아침형 인간’을 출간하며 아침 시간 활용의 중요성에 관해 주장했다. 이후 故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부터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사 회장, 잭웰치 전 제너럴일렉트릭 회장 등 세계적인 리더들의 성공 비결로 대두, 아침형 인간 열풍이 불었다. 그리고 다시금 MZ세대(밀레니엄+Z세대, 1980~2004년생)를 주축이 돼 코로나19 일상 회복을 향한 움직임의 일환으로 미라클 모닝이 떠오르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라클 모닝으로 새로운 변화를 도모하고자 한다면 과거에서부터 견고하게 유지해 온 항상성을 무너뜨리는 것이 관건이라고 조언한다. 또한 긍정적인 마인드 전환은 목표 성공을 위한 도약의 첫걸음이자 지름길이라 강조했다.


성공 마인드 동반자 ‘작심만일’

전문 교육업체 작심만일은 체계적인 훈련을 통한 인생의 긍정적인 변화를 도모하고 있다. 특히 나건일 대표의 실전 노하우를 담은 온·오프라인 교육 과정은 동기부여를 넘어 효율적 판단으로 최대의 효과를 만들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한다. 나건일 대표는 “마인드 전환을 통한 인생 역전 스토리를 만들어드리고자 한다”며 “단 두 가지의 원리로 목표 성취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작심만일은 세상의 중심을 ‘나’로 방향성을 새롭게 정립하고, 나태하고 게으른 생각,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마인드를 심어드립니다. 또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가 되기 위한 방식을 탐구하고 행동으로 결과를 만들어내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승리자의 삶으로 인도하다

“성공은 내가 원하는 것을 얻은 것입니다. 인간은 내가 원하는 것을 얻을 때 심리적으로 ‘행복’을 느끼게 됩니다. 내가 원하는 것은 마인드의 영역이고, 얻은 것은 방법의 영역입니다. 작심만일은 참여자의 행복과 성공을 위해 마인드와 방법론에 대한 훈련을 진행합니다.”

그는 “마인드, 정체성, 목표, 시스템, 결과 중 하나라도 부족하다면 목표 달성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며 “특히 마인드와 정체성을 확립하는 훈련은 반드시 선행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성장하고 발전하는 것을 차단시키는 ‘패배자 마인드’에서의 전환도 필요합니다. 타인의 시선을 과도하게 의식하고,모든 실패의 원인을 타인의 잘못으로 여기는 부정적인 사고를 개선해야 합니다. 생각이 달라지면 행동이 변화하고, 더 나은 발전된 내일을 기약할 수 있습니다.”


나건일 대표가 본인의 실패담과 인생 역전 스토리에 대해 전하고 있다./사진출처=유튜브 채널 작심만일 성공동반자


나건일 대표는 앞서 ‘적자생존’ 마인드 철학을 기반으로 수강생의 잠재된 역량을 총체적으로 발현할 수 있는 7단계의 혁신적 프로세스를 구축한 바 있다. 이를 토대로 수강생의 심리상태를 분석하고 가장 최적화된 행동 양식과 한 달간의 맞춤 훈련을 제공하고 있다. ▲탐색(Search) ▲단순화(Simplification) ▲분석(Analysis) ▲벤치마킹(Benchmarking)▲분해(Disassembling) ▲적용(Application) ▲피드백(Feedback)을 반복적으로 실시해 수강생이 체득 할 수 있도록 이끌고 있다.

“작심만일 과정은 전 연령대와 모든 분야에 적용이 가능합니다. 한 수강생의 경우 마인드 전환의 원리를 깨닫고 운동분야에서 3개월 만에 14배의 괄목할 성장을 이뤄냈습니다. 특히 수강생은 외적인 변화뿐만 아니라 내면도 성장했는데요. 이를 향후에도 적용한다면 인생에서 이뤄내지 못할 목표는 없을거라 자부합니다.”

나건일 대표는 작심만일을 통해 인생의 극적인 변화를 맞이하는 수강생들을 바라보며 큰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에는 다수의 기업 CEO와 임직원들의 성취 의식 고취를 위한 프로그램 요청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기업 구성원들을 위한 마인드 코칭 강연 및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건일 대표는 개인의 코칭을 넘어 기업이 끊임없이 미션과 비전을 달성하며 성장하는 조직으로 탈바꿈할 수 있는 코칭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서우 편집인 : 장찬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서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