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부따’ 강훈, 종로경찰서 포토라인서 민낯 공개

이문중 기자
2020-04-17

 ‘박사방’의 공동 운영자 강훈이 17일 오전 검찰 송치에 앞서 종로경찰서 포토라인에 섰다./사진=뉴스리포트


미성년자가 포함된 성착취물 영상을 제작하고 유통한 조주빈(25)의 공범 ‘부따’ 강훈(19)의 얼굴이 공개됐다.


강씨는 17일 오전 8시쯤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으로 종로경찰서 1층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섰다. 고개를 깊이 숙였지만 신원 구별은 가능했다.


강씨는 계속 땅만 바라보며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취재진의 ‘피해자에게 할 말 없나’는 질문에는 “정말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죄송하다”고 답변했지만, 이어지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고 호송 차량에 올랐다.


아직 10대인 강씨의 이번 신상공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법) 제 25조(피의자의 얼굴 등 공개) 조항에 근거한 경찰 측 판단이었다. 강씨의 신원 공개는 성범죄 피의자로는 조씨에 이어 두번째고, 성범죄 피의자 중 10대로는 첫번째다.


강훈은 “정말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죄송하다”고 말하며 호송 차량에 올랐다./사진=뉴스리포트


강씨 측은 전날 서울경찰청장을 상대로 ‘피의자 신상정보 공개처분 취소’ 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강씨 행위는 사회적으로 고도의 해악성을 가진 중대범죄일 뿐만 아니라 사회·문화적 측면에서 비범성을 갖으며, 공익을 충족시키기 위한 신상공개가 수사기관의 권한남용이라 볼 수 없다”라며 기각 사유를 밝혔다.


강씨는 오늘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제작배포 등)등의 혐의로 구속돼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됐다. 강씨는 조씨를 도와 성착취물로 얻은 수익과 박사방 운영의 전반을 관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서우 편집인 : 장찬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서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