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4인→6인·영업 시간 밤 9시까지

김은비 기자
2022-01-14

김부겸 국무총리./사진제공=국무총리실


[뉴스리포트=온라인뉴스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가 3주간 연장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앞으로 설 연휴가 끝나는 주까지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며 “오랜 기간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며, 안전을 위한 방역 참여와 협조를 강조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방역체계 개편 방침도 밝혔다. 최근 확산이 빨라진 오미크론은 조만간 국내에서도 우세종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을 두고, 일각에서는 ‘팬데믹 종료의 신호’라고 판단하는 낙관론도 있지만, 이마저도 고통스런 유행을 겪고 나서야 가능한 시나리오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높은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을 감안해 확진자 급증과 지역사회 확산을 최대한 신속하게 차단해 의료체계 붕괴를 막겠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김 총리는 “이 밖에 방역패스 위반 업소에 대한 처벌 합리화, 백신접종 예외 인정기준 확대, 청소년 접종 이상반응에 대한 지원강화 등 현장의 요구가 많았던 사안들도 개선한다”며 “상세한 내용은 중대본 회의 후에 국민께 별도로 설명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서우 편집인 : 장찬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서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