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저유소 17시간 화재...스리랑카 노동자가 날린 '풍등' 때문

이문중 기자
2018-10-08

고양 저유소 17시간 화재 실화 사건 풍등 때문 뉴스리포트

위 사진은 사건과 직접적으로 관련 없음./사진 출처=셔터스톡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17시간동안 약 44억원의 피해를 입힌 고양시 저유소 화재 사건 원인으로 '풍등(風燈)'이 제기되고 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8일 "지난 7일 대한송유관공사 고양 저유소에서 일어난 화재 사건 실화(失火) 혐의 용의자로 스리랑카 국적 노동자 D(27)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외국인 노동자 D씨가 지난 7일 경기 고양시 강매터널 공사장에서 풍등을 날렸는데,  인근 저유소에 날린 풍등이 떨어져 화재로 번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저유소 인근 CCTV 분석 결과 위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풍등을 날린 강매터널 공사장은 저유소에서 서쪽 방향 직선거리 650m에 위치하고 있으며,  이날 바람은 강매터널에서 저유소 방향으로 불고 있었다.


한편 붙잡힌 D씨는 풍등을 날린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인근 문구점에서 풍등을 산 뒤 바람에 날린 사실을 진술한 D씨에 대해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혜미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