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발전 현황과 과제

이양은 기자
2021-09-09

사진제공=픽사베이


[뉴스리포트=이양은 기자]  자율주행차가 다시 ICT 및 자동차 업계의 화두로 등장했다. 자율주행차는 안전, 환경, 노령화 등 문제 해결에 대한 새로운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공유경제, 보험, 의료, 부동산 등 신산업 창출과 다른 산업들에 대한 파급효과가 크기 때문에 각국 기업과 정부는 자율주행차를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지목하고 적극적인 노력을 진행 중이다. 한국은 경쟁력 있는 ICT 산업 및 통신인프라 등 강점을 바탕으로 정부와 민간의 유기적인 협업을 이뤄갈 전망이다. 특히 정부는 교통인프라, 법·제도 정비, 사회적 합의 도출, 국제협력 분야를 주도하고, 민간은 변화하는 자동차 산업 생태계 변화에 적응해 연구개발 역량 강화, 첨단제조기술 도입, 수요처 다변화, 신사업 전환 등의 지속적인 생존 노력이 필요하다. 이와 함께 자율주행차 시대가 도래하면서 파생되는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사업모델 육성을 위해 스타트업 및 중소 중견기업 발굴, 연구개발 지원 등에 대한 필요성도 강조되고 있다. 

 

자율주행으로 운전자와 보행자 안전 확보

자율주행차는 운전자 또는 승객의 조작없이 자동차 스스로 운행이 가능한 자동차로서, 자동차 스스로 사람의 인지, 판단, 제어 기능을 대체해 운전이 가능하다. 자율주행은 운전자의 과실로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줄여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높이고, 교통 약자들의 이동장벽을 제거하며, 교통 정체를 완화시키는 역할도 수행한다.

 

자율주행차는 운전자의 개입여부, 자동화 수준에 따라 6단계로 구분되며 Level 3 단계 이상은 일부 또는 완전 자율주행 기능을 실행한다. Level 3, 4는 고해상도 지도 등의 인프라를 활용해 주행환경, 운용방법을 설정, 제한하고 자율주행의 안정성을 확보한 운행설계영역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운행설계영역 내에서 Level 3은 운전자 개입이 필요하고, Level 4는 운전자 개입이 필요없으며 Level 5는 운행설계영역과 운전자가 모두 필요 없는 상태가 된다.

 

 센서 기술 혁신을 통한 자율주행차 대중화

자율주행차 센서 기술로 레이더, 라이다, 카메라, 초음파가 대표적이다. 각 기술은 상호 보완적이며, 최근 기술 발전을 통해 상호 경쟁적 관계로도 변모하고 있다. 센서를 포함하는 세계 ADAS(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시장 규모는 2019년 185억 달러 규모에서 2030년 694억 달러로 연평균 12.8%의 성장률을 시현할 전망이다. 자율주행차 센서는 초음파의 비중이 점차 낮아지게 되고 레이더, 라이다, 카메라 등 3대 기술이 시장을 분점하게 될 전망이다.

 

국내 자율주행 센서 개발은 몇 개의 대기업을 제외하면 주로 스타트업에서 R&D 투자가 진행되고 있으며 기술력이 뛰어난 토종 스타트업들이 세계시장에 도전하고 있다. 과감한 투자와 독자적인 기술을 통해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일부 업체는 국제적으로 인지도와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레이더, 라이다, 카메라 등 3대 기술 분야에서 고르게 개발 및 사업이 추진되고 있어, 앞으로 국내 기업들의 성장이 기대된다.

 

사진제공=픽사베이


자율주행차 안전성 제도적으로 담보해야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려는 기업들은 많지만 투자자금은 한정적이고, 관련 법・제도 미비로 상용화가 지연되고 있다. 그래서 국내 자율주행차 개발 기업은 분명한 비즈니스 모델과 목표 시장에 따라 기술을 개발해야 하며, 자율주행차 이외 용도로 사업 다각화를 검토하는 노력도 필요하다. 실제로 국내 스타트업 중에서는 레이더 등 자율주행 관련기술을 산업현장, 국방, 헬스케어, 도심 공간 등 다양한 곳에 적용하는 긍정적인 사례도 생기고 있다.

 

정부는 2027년 완전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목표로 미래자동차 로드맵을 발표했으며, 이러한 목표 달성을 위해서 보다 적극적인 정책적 뒷받침이 필요하다.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정부가 우선적으로 지원해야 할 것은 관련 법・제도 및 인프라의 정비이며, 5G・V2X 네트워크, 고정밀 지도, 고성능 GPS 구축 등 민간에서 하기 어려운 인프라를 다른 국가들보다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과감한 투자가 요구된다. 또한 자율주행차 관련 사이버 보안 문제에 대한 대응도 해결해야 할 과제로 지적되며,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을 제도적으로 담보해야 한다.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한 시범운행, 기술・데이터 표준화 같은 정부 차원의 지원 노력도 필요하다. (자료제공=정보통신기획평가원, KDB미래전략연구소)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서우 편집인 : 장찬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서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