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코드(No-code) 소프트웨어 현황 및 비전, 애플리케이션 클라우드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

이양은 기자
2020-11-17

사진제공=픽사베이


[뉴스리포트=이양은 기자]전문 프로그램 개발자 없이도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는 노 코드(No-code) 도구의 등장으로 글로벌 시장은 빠르게 성장 중이다. 노 코드란 프로그램 코딩(Coding) 없이 소프트웨어 개발이 가능한 것을 의미한다. 현재 최소한의 프로그래밍으로 짧은 시간 내에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인 로우 코드(Low-code)와 함께 같은 소프트웨어 범주로 분류되고 그룹화 되어 시장에서 성장 중이다. 현재 노 코드 소프트웨어 개발을 보편화 시키는 트렌드의 변화로 새로운 기회가 창출되고 있지만, 그에 따른 보안 관리 중요성도 함께 대두되고 있다.


글로벌 시장 규모 2025년 455억 달러 전망

4차 산업혁명시대의 디지털 전환이 확대됨에 따라 노 코드(No-code)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프로그래밍 지식 없이 애플리케이션을 노 코드(No-code) 도구로 쉽게 개발 가능한 시대로 진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노 코드 도구는 GUI 기반의 ‘Drag and Drop’ 방식으로, 개발자 없이 동작하는 앱을 쉽게 구현할 수 있다. 특히 시스템 기초 모형(프로토타입)을 간단히 만들어 사용자에게 보여주고 피드백 반영 및 개발 과정을 반복하며 개선하는 방식의 접근법인 프로토타이핑을 통한 초기 모델 평가에 유용하다. 그래서 기업의 실무자들이 IT 부서 도움 없이 업무 화면을 개발해 사용할 수 있도록 노 코드 도구가 활용되고 있다. 구글, 지멘스의 노 코드·로우 코드 업체 인수와 MS의 AI 기능을 결합한 신제품 출시 등 대형 테크 기업들이 빠르게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글로벌 노 코드·로우 코드 개발 플랫폼 시장 규모는 연평균 28.1% 성장률로 2020년 132억 달러에서 2025년 455억 달러로 성장이 전망된다. 전 세계 각 지역의 고른 성장이 예상되며, 특히 북미 시장의 경우 MS, 세일즈포스 등과 같은 빅테크 기업의 활발한 공급으로 점유율 확대가 예상된다.


노 코드 도구에 따른 데이터 보안 강화해야

소프트웨어 개발을 보편적으로 만드는 트렌드의 변화로 새로운 기회 창출 제공 및 그에 따른 보안 관리의 중요성도 대두되고 있다. 프로그래밍 전문가가 아닌 사용자가 앱·웹 개발이 가능함에 따라 다양한 업무 및 산업 영역에서 디지털 가속화가 이어질 전망이다. 더불어 일하는 방식의 변화 유발로 비즈니스 민첩성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되며, 노 코드 도구의 기능성과 호환성 수준의 지속적 진화를 활용한 창업 또는 다양한 형태의 신규 서비스의 출시가 예상된다. 이와 함께 영세기업, 소상공인 등의 디지털화 흐름에서 소외된 영역을 지원함으로써 전방위적인 디지털 전환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 코드 도구는 대부분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으로 제공됨에 따라 애플리케이션 클라우드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다만 데이터를 표출하는 애플리케이션 구현이 손쉬워짐에 따라 데이터 보안성에 대한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비 IT 인력의 경우 해당 지식과 이해도의 부족으로 민감한 정보 취급 및 처리에 있어 기업 보안을 악화시키지 않도록 예방 대책이 필요하다. 더불어 전통적 방식으로 개발된 앱·웹에 적용한 보안 테스트를 동일하게 노 코드로 개발된 결과물에도 적용해 보안성을 높여야 할 것이다. 

(자료제공=KDB미래전략연구소)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