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REPORT] “국민 현혹하는 수도 이전 이슈, 적과 내통한 박지원” 맹공 퍼붓는 통합당

이문중 기자
2020-07-27

김종인 통합당 대표는 27일 비대위에서 여당의 수도이전 논의에 대해 비판했다./사진제공=미래통합당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통합당이 여당의 수도 이전 이슈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 공세를 취했다.


우선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비대위에 참석, “오락가락하는 수도 이전 논의에 국민이 많이 현혹되고 있다”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수도 이전 이슈에 대해 김 비대위원장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부동산 투기를 억제에 실패한 것을 수도 이전 이슈, 수도는 비천하고 천박한 곳이니까 수도를 옮겨야 하는 것같이 이야기한다”며 현재 수도 이전 정국을 진단했다.


이어 김 비대위원장은 “이것은 이해찬 대표가 도시의 발전과정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데서 나온 발상이 아닌가 생각된다”면서 “민주당에서 최근에 소위 수도 이전 이야기에 불을 붙이고 있는데, 정말 민주당이 수도 이전에 확신한다면 내년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수도 이전 공약을 서울시민의 의사부터 확인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7일 비대위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에 대해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사진제공=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청문회 과정을 비판하면서, 박 후보의 북한에 대한 25억 달러 지원 비밀 협약 의혹을 제시했다. 그는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자료 제출 및 증인, 참고인 거부로 깜깜이 청문회가 되고 있다”면서 “국가 정보원장이 지키고 감춰야 할 것은 국가 기밀이지 개인의 과거 전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이미 대북송금과 관련한 특검의 기소에 따른 판결에 보면 박 후보자의 6.15 남북정상회담 5억 달러 제공 혐의는 일부 유죄로 판시가 돼 있음에도 이를 부정하고 있다”면서 통합당이 새로 입수한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25억 달러 규모 대북 경제 지원 남북합의서’를 꺼내들며 박지원 후보자의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것이 6.15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 합의서인데, 2000년 6월부터 3년 동안 25억 달러 규모의 투자 및 경제협력차관을 사회간접 부분에 제공하고 남측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 달러 분을 제공한다고 되어있다”고 했다.


끝으로 주 원내대표는 “이와 관해해 박지원 후보자와 문재인 대통령이 분명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혜미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