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REPORT] 주호영 “마침내 1당 독재 국가...앞으로 적극 견제 및 비판할 것”

이문중 기자
2020-06-30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자료제공=미래통합당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의 상임위 독식 사태에 대해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30일 긴급의원총회에서 “‘나라 걱정과 울분 때문에 밤잠을 못 이루신 의원이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 도둑이 제 발 저리다’는 말이 있다”라며 말문을 뗐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슈퍼갑질로 국회를 전부 독식하고, 하고 싶은 대로 희희낙락하면서 개원 협상 결렬의 책임을 통합당에 돌리고 있다”라며 여당을 비판했다. 이어 그는 “국회 운영의 견제와 균형을 위해 제1야당이 맡아야 하는 법사위원장을 여당이 이를 탈취하고 마치 상임위를 나눠주듯 하는 것을 통합당이 거부한 것”이라며 통합당 3선 중진의원의 상임위원장직 전면 거부 이유를 설명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국민을 향해 “우리나라는 모르는 사이에 마침내 1당 독재 국가가 됐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대통령 권력, 언론 권력, 검찰 권력, 사법부 권력, 지방 권력, 드디어 국회 권력까지 몽땅 1당이 독차지 했다”고 성토했다.


그는 “국민 혈세인 추경 35조를 재원 대책도 없으면서 알바 예산으로 소모하고, 자신들의 경제실정을 우리 후손들의 세금으로 메우는 계획을 3일간 심사하겠다고 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공수처도 자신들이 요건이 충분하지 않은 패스트트랙으로 만들어놓고 워낙 흠이 많고 자신들이 예상을 빗나가니, 이제는 이 법조차도 바꾸겠다고 협박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법원이 대법관 전원일치로 유죄로 판결한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을 재심절차도 없이 뒤집으려 획책하는가 하면, 우리나라 수사권력의 수장인 검찰총장을 겁박해서 쫓아내려한다”며 윤석렬 검찰총장에 대한 여권의 공세를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주 원내대표는 “앞으로 미래통합당은 1당 독재를 견제 및 비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향후 의정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