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강력한 유감”, 강력대응 예고

이문중 기자
2020-06-17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직후 청와대는 유감 표명과 함께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사진=청와대 브리핑 캡쳐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청와대가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하면서 추후 상황 악화 시도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남북 관계는 또다시 긴장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청와대는 북한의 도발이 있었던 16일 오후 5시 5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의를 긴급 소집, 상황을 파악하는 한편 적절한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김유근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은 회의가 끝난 뒤 청와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정부는 오늘 북측이 2018년 판문점 선언에 의해 개설한 남북공동 연락사무소 건물을 일방적으로 폭파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라며 “북측의 남북공동 연락사무소 파괴는 남북 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또 김 사무처장은 남북공동사무소 파괴에 대한 책임이 전적으로 북한에게 있다는 점을 명시했다. 그는 “정부는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라며 “북측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처를 할 경우, 우리는 그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현재 청와대는 있을지 모르는 북한의 추가적 군사 도발에 대비하기 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남북공동 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가 비무장 지대 군대 재배치 및 전선 요새화를 예고했기 때문이다. 


북한의 남북공동사무소 폭파를 분수령으로 남북 관계가 새로운 강대강 국면으로 접어들게 되면서 청와대의 다음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