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REPORT] 미래통합당, “與, 단독개원에 이어 법사위 장악…의회독재”

이문중 기자
2020-06-13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이동 중인 배준영 대변인(좌측 두번째)./사진제공=미래통합당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미래통합당이 21대 국회 원구성 현안에 대해 ‘의회독재’라는 논평을 내놨다.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13일 “민주당이 53년 만에 단독개원을 강행한데 이어, 32년 만에 자의적 원구성에 팔을 걷어붙였다”라며 민주당의 독자적 원 구성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과 박병석 국회의장은 오는 월요일 어떤 경우에도 원 구성을 강행하겠다고 선언했다”고 성토했다. 


이어 그는 “전통적으로 제1야당이 맡아왔던 법사위까지 장악하겠다는 것은 통법부를 만들겠다는 선언”이라고 말하면서 “의회 독재의 새 역사를 쓰려는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박 대변인은 “법사위는 의회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최후의 보루”라고 말하면서 “176석의 민주당은 모든 상임위에서 과반을 점유할 수 있으며, 어떤 법안이나 예산도 통과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우리 당은 결연히 맞서지 않을 수 없으며, 3선 의원들이 법사위를 지키지 못하면 상임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결의했다”라며 법사위원장직을 지켜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대변인은 “민주당은 ‘법대로 국회’만 외치고 있다. 국회법 1조에 ‘국회법의 목적은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의 민주적이고 효율적인 운영에 기여함’이라고 적혀있다”며 “무엇이 ‘민주적’인 것인지 법의 취지를 깊이 헤아리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