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수석보좌관회의 자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뉴스리포트=서성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일련의 조국 사태에 관해 언급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다”며 소회를 밝혔다. 이어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에 대한 실패를 인정하는 한편,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대 국민 사과 메시지를 전했다.


그러나 대통령은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나지는 않았다”고 말하면서 “검찰 개혁에 대한 조국 장관의 뜨거운 의지는 많은 국민들에게 검찰 개혁의 절실함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검찰 개혁의 큰 동력이 되었다”며 검찰 개혁 계획을 포기하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오늘 조국 법무부 장관이 발표한 검찰 개혁 방안은 역대 정부에서 오랜 세월 요구되어 왔지만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검찰 개혁의 큰 발걸음을 떼는 일”이라고 자평하면서, 법무부에 대해 “오늘 발표한 검찰 개혁 과제에 대해 10월 안으로 규정의 제정이나 개정, 필요한 경우 국무회의 의결까지 마쳐주길 바란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에 우리 사회는 큰 진통을 겪었으며, 그 가운데서 의미가 있었던 것은 검찰 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었다는 점”이라고 말하면서 언론에 대한 불편한 속내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검찰 개혁과 공정의 가치는 우리 정부의 가장 중요한 국정목표이며 국정과제”라고 재차 강조하면서 “두 가치의 온전한 실현을 위해 국민의 뜻을 받들고, 부족한 점을 살펴가며 끝까지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천명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l  사업자번호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본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부산취재본부 : 부산광역시 남구 문현동 815 한일빌딩 17층 뉴스리포트 ㅣ 본부장 서성원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라 00595 등록일 : 2018.11.19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