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REPORT] 행정수도 이전 이슈 재점화...박광온 “오래된 꿈이자 국가백년대계”

이문중 기자
2020-07-22

22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는 박광온 최고위원. 이날 그는 행정수도 이전을 두고 “오래된 꿈이자 국가백년대계”라고 강조하면서 야당의 동참을 촉구했다./사진=더불어민주당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본격적으로 행정수도 이슈 공론화에 나섰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행정수도 이전은 오래된 꿈이자 국가백년대계”라며 최근 제기된 행정수도 완성론에 힘을 보탰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균형발전의 대전환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더 밝게 할 것”이라면서 “환경과 생명 존중, 경제·사회적 격차 완화, 지역 균형발전을 실현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의 반발에 대해 박 최고위원은 “균형발전의 흐름에 경계심을 보이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비판하면서 “아무리 꽃이 화려해도 뿌리가 약하면 시들 수밖에 없다. 수도권 과밀화로 인해서 국민 개개인과 국가가 지불하는 부담이 너무 크다”라며 행정수도 이전의 정당성을 설명했다.


특히 박 최고위원은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헌재의 판결을 의식한 듯 “위헌 판결이 절대불변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헌재 판결은 그 시대변화와 국민의 뜻을 반영하기 때문에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특성이 반영된다면 헌재판결은 언제든지 바뀔수 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박 최고위원은 “여야가 마음만 먹는다면 문재인 대통령 임기 동안 행정수도 이전 문제를 마무리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야당의 동참과 국회 차원의 진지한 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