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REPORT] 심상정, “이제 진실과 연대의 시간이다”

이문중 기자
2020-07-14

발언하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사진제공=정의당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류호정, 장혜영 의원의 고 박원순 시장 조문 거부로 촉발된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심 대표는 14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참석, “피해자에 대한 굳건한 연대의사를 밝힌 류호정, 장혜영 의원의 메시지가 고 박원순 시장의 유족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그는 “두 의원의 판단이 사회적으로 큰 논란을 불러온 만큼 우리 당 내부에서도 큰 논란”이라며 “이번 논란이 당의 변화와 혁신, 그리고 성장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당원들과 충분히 소통하고 토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사과 성명에 이어 심 대표는 “피해자는 기자회견을 통해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고 호소했다. 이러한 아픔과 고통이 당사자의 절규로 끝나지 않도록 사회가 응답해야할 것”이라며 피해자 측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심 대표는 “이제 진실과 연대의 시간이다. 정부와 정치권에 이 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밝히고 피해자의 존엄을 회복하는 데 함께 노력할 것을 당부 드린다”며 성추문 피해자와 연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는 동시에 정부와 정치권의 동참을 요구했다.


이어 “서울시와 경찰은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그 과정에서 우려되는 2차 피해를 최선을 다해 막아야한다. 또한 경찰은 지금까지 조사 결과를 명확히 공개하고 2차 피해 고소 건을 신속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심 대표는 “여전히 2차 피해로 고통받는 미투 피해자들이 더이상 2차 피해로 고통받지 않도록 별도의 법 근거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성폭력, 성희롱 2차 피해 방지법’ 제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