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REPORT] 통합당, 대북전단 단체 면담 “가장 소중한 가치는 헌법과 인권”

이문중 기자
2020-07-0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일 국회 본관 회의실에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면담했다./자료제공=미래통합당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미래통합당이 대북전단 단체와 만나 법치주의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일 국회 본관 회의실에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면담했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우리가 가장 소중히 여겨야할 가치는 헌법과 인류 보편의 인권”이라며 대북전단 활동의 가치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헌법이 보장하는 표현의 자유에 따라 북한 인권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박상학 대표의 노고를 치하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최근 대북전단 단체가 위협을 받고, 법치에서 벗어난 단속과 처벌을 받는 상황”이라며 최근 대북전단 단체에 대한 처벌과 국내 일각의 비난 여론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처벌 근거가 없다던 통일부가 갖가지 견강부회의 해석으로 대북전단 살포를 막고 단체를 해산하려 하고 있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통일부의 행보를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주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이 가장 추구해야 할 가치는 헌법적 가치이며 법치주의는 실질적인 법치주의가 돼야 한다”며 대북전단 단체에 대한 적법한 처우를 정부 측에 피력했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