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REPORT] 통합당,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진상규명’ TF 본격 가동

이문중 기자
2020-05-26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열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진상규명 TF’ 1차 회의 석상에서 철저한 진상 규명 의지를 밝혔다./사진제공=미래통합당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를 통해 불거진 ‘윤미향 및 정의연 사태’ 진상규명 조직이 공식 출범했다.


통합당은 지난 25일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과 1차 회의를 열였다. 이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TF 위원장으로 곽상도 의원을 임명했고, 박성중 의원과 김병욱·김은혜·황보승희 당선자를 위원으로 임명했다.


임명장을 받아든 주 원내대표는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께서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운용 의혹에 대해서 폭로하신 내용은 많은 국민에게 큰 충격”이라며 현 사태를 평가했다.


또 그는 “국민의 정성과 마음이 할머니들에게 제대로 전달되기는커녕 회계장부에서 누락 돼 용처를 알 수 없었다”며 “주객이 완전히 전도된 그런 상황”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절규 섞인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가 없으며, TF 활동과 관련해서 수시로 국민 앞에 보고하겠다”며 향후 행보에 대해 밝혔다.


앞으로 주 원내대표는 TF 활동을 통한 의혹 해소 상황과 국민적 여론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추후 국정조사 추진까지 검토할 계획이다.


곽상도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위원장이 지난 25일 오후 국회 회의실에서 현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필요성을 강조했다./사진제공=미래통합당


한편 곽상도 TF위원장은 정대협과 정의연 방침에 대해 비판한 할머니를 기림비 명단에서 제외한 점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자신들의 존립과 사리사욕 맞게 한 두 단체 운영진들이 모두 사퇴해야 한다”라며 실질적인 책임 이행을 요구했다.


또 곽 TF위원장은 “우리 TF팀에서는 이런 피해와 관련한 진상규명과 함께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들을 낱낱이 밝혀낼 것”이라며 활동 각오를 밝혔다.


특히 곽 TF위원장은 주 원내대표가 언급한 국정조사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국정조사에 나서면 사실관계 확인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민주당의 조속한 국정조사 동의를 촉구했다.


앞으로 곽 TF위원장은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로 인해 수면 위로 드러난 각종 의혹들을 조사하는데 주력하는 한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실질적인 보호 대책 마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