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REPORT] 김태년 “추 장관 아들 논란, 전형적 지록위마”

이문중 기자
2020-09-16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뉴스리포트=이문중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장관 아들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전형적인 지록위마”라며 재차 반박에 나섰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부득이한 사유가 있으면 담당자의 허가가 의해 미복귀 상태에서도 휴가 사용가능하다”며 “메일, 전화, 카톡 등으로 신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야당이 추 장관 아들과 관련해 여러 의혹을 제기하고 있으나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사슴이 말로 둔갑하는 전형적인 야당발 지록위마”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을 사안이 야당의 무분별한 정치공세에 의해 엄청난 권력형 비리인 것처럼 부풀려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 대정부 질의를 통해 이 문제의 실체적 진실은 다 밝혀졌다”며 “팩트는 한 젊은이가 군 복무 중 병가를 내서 수술을 받았고 경과가 좋지 않아서 치료를 위해 개인 휴가를 연장해서 썼다는 것이며 병가, 휴가는 규정에 따라 이뤄졌다”고 했다. 이어 “검찰개혁을 진두지휘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의 아들 문제가 아니라면 확대 재생산될 일인지 의문”이라면서 “특혜도 없어야겠지만 억울함도 없어야 한다”고 했다.


또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현모 씨 주장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사실 성립이 어려운 착각이나 오해의 가능성 크다”며 “추 장관의 아들인 서 씨의 휴가 복귀일이 23일인데 현 씨가 근무한 25일 밤에야 이 사실을 알게 되는 것이 시스템상 불가능하다는 증언이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원내대표는 “검찰이 수사하는 중이니까 수사는 검찰에 맡겨두고 야당도 이제 국회가 할 일에 집중해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NEWS REPORT(www.news-repor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호명 : 뉴스리포트 NEWS REPORT 사업자번호 : 728-34-00398  발행인 : 정혜미 편집인 : 정연우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연우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5-16(국회대로 66길 23) 산정빌딩 7층 ㅣ 이메일 : korea_newsreport@naver.com

대표전화 : 02-761-5501 ㅣ 팩스 : 02-6004-5930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5234 등록일 : 2018.06.04

뉴스리포트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리포트. ALL RIGHTS RESERVED.